• 알림마당
  • 성명/논평/보도자료
제 목 [논평]제주도 정무부지사 임명 강행에 대한 입장
글쓴이 관리자
파일

작성일 2019-11-01 16:43:11

논 평


“정무부지사 인사는 예능 프로가 아니다”
- 부적격 정무부지사 임명 강행도 부적격 - 


 지난 30일 제주도의회는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 최종 ‘부적격’ 판정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원희룡 도지사는 오늘(1일) 부지사 임명을 강행한다고 한다.

개인으로서 김성언씨에 대한 자격은 우리가 논할 필요가 없다. 개인적 품성과 그 해당 지역의 평판이 긍정적일 수도 있다.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특위는 제주현안과 기본 행정에 대한 이해, 정무적 능력, 1차 산업 전문가로서의 능력, 시민사회와의 소통능력 등에 대해 검증한 결과 정무부지사로서 업무추진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판단해 사실상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정무부지사 청문회를 지켜본 제주도민들은 왜 제주도의회가 도민의 세금으로 연 1억원에 가까운 세금을 줘야하는 정무부지사로서는 자격이 없다고 평가했는지 쉽게 납득이 갔을 것이다. 또한 청문회를 지켜본 공직사회 내부에서도 ‘조마조마하면서 한숨만 쉬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이제 원희룡 지사는 누구의 추천으로 김성언씨를 정무부지사라는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히려는 지를 밝혀야 할 것이다. 이미 세간에는 도지사 선거 당시 공신이자, 우근민 지사 시절 고위공직자를 지낸 인사가 추천했다는 설이 정설로 퍼지고 있다.
 
제주도의회와 제주도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제주도정의 정무부지사라는 중요한 자리에 앉혀야만 하는 이유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다.

원희룡 도지사가 해야 할 일은 임명장 수여가 아니라 자신을 위한 일방적인 인사폭거를 멈추고, 제주도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참된 일꾼을 다시 한 번 찾기를 바란다.

정무부지사는 예능 프로처럼 도지사를 빛내기 위한 조연이 아니라 도민을 위해 일하는 자리로 만들어 주길 바란다. 


2019년 11월 1일
제주주민자치연대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