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알림마당
  • 성명/논평/보도자료
제 목 [성명]"부적격 김상협 예정자 임명 강행 안돼"
글쓴이 관리자
파일

작성일 2020-09-01 11:40:26

<성명>


 “부적격 판정 인사 임명 강행 안 된다”
- 원희룡 도지사는 김상협 예정자 지명 철회하고 재공모해야
 
 어제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에 대한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회 결과가 부적격으로 내려졌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어제 26일 김상협 제주연구원장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를 통해 인사청문경과 보고서를 채택해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도의회는 "제주연구원장으로서 갖추어야 할 도덕성 및 책임성, 정치적 중립성, 연구원장으로서의 종합적 전문성, 준법성, 도정철학 부합성 등이 미흡하다"고 판단했다.

 이미 본 단체가 지적했듯이 김 예정자가 대표로 있는 (사)우리들의미래가 2015년 이후 제주도에서 4건의 용역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학술용역심의를 거치지 않고 에너지공사와 테크노파크 등을 통해서 3억5500여만의 용역을 맡긴 것은 상식의 수준에서는 특혜나 다름없다.


 또한 청문회 과정을 지켜본 결과 “김 예정자는 제주연구원의 기본적인 업무나 역할에 대해서도 이해도가 부족하고 제주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져 제주연구원의 역량을 강화시킬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도의회 청문결과에 동의 하도록 김 예정자 스스로가 만들었다고 본다.

원희룡 도지사는 이제 더 이상 인사청문회가 그냥 ‘쇼’이거나 ‘형식적인 통과 의례’로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원희룡 도지사와 김상협 예정자의 사사로운 관계는 사적 관계에서 멈춰야 한다.
 
 그동안 용역으로 각종 행사로 수 억원의 도민 세금을 낭비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지만 그것도 모자라 막대한 도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제주연구원장 자리에 앉히려고 해서는 안 된다.

 최근 김성언 정무부지사, 김태엽 서귀포시장 등에 대해서 제주도의회의 ‘부적격’ 의견에도 임명을 강행해 ‘내 맘대로 인사’ 정책의 백미를 보여 준 원희룡 도지사가 다시 부적격 인사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는 제주도민들을 또 다시 우롱하는 처사다.

 원희룡 도지사는 김상협 예정자에 대한 제주도의회 청문회 결과대로 제주연구원장에 대한 임명을 철회하고 적재적소의 원칙을 세워서 제대로 된 인사가 제주연구원장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


2020년 8월 27일


 제주주민자치연대

목 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