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마당
  • 문서자료실
제 목 “새누리당은 4․3왜곡 전희경 비례대표 공천 취소하라”
글쓴이 주민자치연대
파일

작성일 2016-03-23 15:19:30

제주43이 정당한 공권력 집행이라는 것인가?”

새누리당은 43왜곡 전희경 비례대표 공천 취소하라

 

성 명

 

새누리당이 어제 자유경제원 전희경 사무총장을 20대 국회의원 새누리당 비례대표 9번 순위로 공천을 했다고 한다.

새누리당 전희경 비례 후보는 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하며 선봉에 섰던 인물로 특히 제주 43을 왜곡하는데 앞장섰다는 점에서 제주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바래왔던 제주도민들로서는 납득할 수 없는 공천 결과이다.

실제 전희경 사무총장은 2015115<극강 전희경 총장의 교과서 바로잡기 2 강연>을 통해 “43사건이 촉발된 계기는 좌익세력과 남로당 세력이 대한민국의 정부수립을 방해하는 과정에서 역사적 사실이 있음에도 이야기 하지 않고 경찰이 내려가서 진압하였다고 표현하고 있다.

 

전 총장은 또정당한 공권력 집행이 이뤄졌으나 그 과정에서 결과적으로 민간인 희생이 빚어졌다는 그런 식의 기술이 아니고 무엇 때문에 시작되는 것인지 학생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경찰력의 투입에만 방점을 찍어서 무고한 민간인에 대한 탄압이다.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공권력에 대한 반감을 심어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자유경제원은 지난해 11<현행 역사교과서 오류의 실태>를 통해 우익적 역사학자 등을 동원해 제주43의 교과서 기술이 왜곡됐다고 주장하면서 교과서 국정화 논리를 일방적으로 홍보한 바 있다.

실제 자유경제원은 <e-지식시리즈>를 통해 제주 43과 관련해서는 제주 43 폭동사건을 기술함에 있어서 폭동을 빼고, 43사건으로 표기했고, 그 원인이 4731절 행진시 경찰 발포인 것처럼 오도하고, 4843일의 폭동을 가치중립적 내지 긍정적 함의를 가진 무장봉기’, ‘저항으로 표현했다.고 교과서 오류의 대표적 사례라고 소개했다.

오히려 제주43의 진상은 제주43폭동은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위한 남한 총선 실시를 저지하기 위해 전개한 남로당의 구국투쟁의 제주지역 투쟁이라고 명명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새누리당의 전희경 비례대표 공천은 그동안 43의 진실을 향해 싸워왔던 제주도민들에 대한 도전이고 4.3희생자와 유족들을 두 번 죽이는 일이다.

 

전희경 사무총장이 43은 정당한 공권력 집행이라고 왜곡했지만 이미 대한민국 대통령은 국가의 잘못에 대해서 제주 43 제주도민들과 43유족들 앞에서 사과까지 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과거 국가권력의 잘못에 대해 유족과 제주도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했던 것과 전면 배치되는 43을 왜곡하는 발언에 불과하다.

또한 정부의 공식기록인 <43 진상조사보고서>에도 을 지켜야 할 국가공권력이 법을 어기면서 민간인들을 살상하기도 했다. 토벌대가 재판절차 없이 비무장 민간인들을 살상한 점, 특히 어린이와 노인까지도 살해한 점은 중대한 인권유린이며 과오이다. 결론적으로 제주도는 냉전의 최대 희생지였다고 판단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새누리당과 전희경 사무총장은 정부의 공식 기록마저 부정하겠다는 것인가?

새누리당은 전희경 사무총장에 대한 비례대표 공천을 즉각 철회하고 제주43유족들과 제주도민들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다.

 

2016323

 

제주주민자치연대

목 록